[푸른 리뷰] 글을 제대로 읽는다는 것은 (김면수 선생님)

수필로배우는글읽기_입체

『수필로 배우는 글읽기』(제3판)
(최시한 지음, 문학과지성사, 2016)

김면수(부천 소명여자고등학교 교사)

『수필로 배우는 글읽기』는 국어 교사인 필자가 참 알뜰하게 사용한 책이다. 이 책의 1장에 나오는 법정스님의 「설해목」에 대한 아름다운 분석은 연구 수업에서 잘 활용했고, 방과후 수업 시간에 이 책을 교재로 사용한 적도 많다. 학생들이 국어 공부를 어떻게 해야 하냐고 물어볼 때마다 이 책의 가르침들을 훔쳐다 마치 내 생각인 양 늘어놓기도 했다. 무엇보다 이 책은 국어 수업에서 학생들에게 어떻게 글을 읽게 할지에 대한 많은 영감과 구체적인 방법을 제공해준 책이었다.

사실 글쓰기에 관한 책은 넘쳐난다. 하지만 글읽기에 관한 책은 『수필로 배우는 글읽기』가 거의 유일하다. 독서에 대한 관심은 뜨겁지만 막상 어떻게 읽어야 하는지에 대한 구체적인 탐구와 가르침은 부족한 것이 우리의 현실이다. 읽는 능력은 부실한데, 독후 활동으로 무얼 계속 쓰고 토론한다고 해서 과연 어떤 교육이 이루어진다는 것일까? 저자가 서문에서 밝히고 있는 이러한 ‘읽기로부터의 도피 현상’ 혹은 ‘읽는 힘 결핍 상태’에서 교양을 갖춘 독서 대중과 글을 잘 쓰는 시민의 형성은 요원해 보인다.

이 책을 읽으면서 독자는 ‘수필’이란 갈래를 중심으로 다양한 읽기 활동을 해볼 수 있다. 다양한 수필 작품들을 ‘필자의 상황과 관점’ ‘단락과 구성’ ‘제재와 주제’의 차원에서 어떻게 읽어야 하는지를 저자의 설명을 따라 체험할 수 있다. 또한 읽기 공부를 하고 나서 ‘함께 읽기’를 통해 자신이 읽기 공부를 충실히 해냈는지를 확인해볼 수도 있다. 특히 ‘함께 읽기’는 이 책에서 진땀이 나는 페이지들이다. 책을 꽤 많이 읽은 독자라 하더라도 좋은 점수를 받기가 쉽지만은 않을 것이다. 개인적으로 필자는 틀린 문제의 해설들을 읽으면서 내 안에 얼마나 많은 편견들이 있는지, 글을 읽는 내 눈이 얼마나 어두운지를 알 수 있었다. 정확히 읽는다는 건 그만큼 어렵고 까다로운 경지다.

읽기란 요약에 요약을 거듭한 끝에, 글 전체를 아우르는 어떤 말 또는 문장에 도달하는 작업이다. (55쪽)

저자인 최시한 교수가 구성해본 여러 읽기의 정의 중 하나다. 어떤 글을 제대로 읽는다는 건 글 전체를 꿰뚫는 어떤 말이나 문장을 찾아내는 것이다. 글의 구조와 설계에 녹아 있고 그 글의 모든 세부사항들을 그렇게 구성하고 조직한 것. 그것을 읽어낼 때 우리의 뇌는 도파민에 흠뻑 젖는다. 무언가를 통찰하는 기쁨은 다른 어떤 쾌락과도 비교할 수 없다. 하지만 그 과정에는 무수한 고된 노동이 거듭되어야 한다고 저자는 말한다. 이 책을 읽는다고 단순히 독자의 읽기 능력이 향상되지는 않을 것이다. 저자가 스스로의 고된 읽기 노동을 통해서 체득한 소중한 지식과 통찰들을 충실하게 따라가 보았다면, 책을 덮고 난 후 부단히 자신의 삶 속에서 읽기를 연습해야 할 것이다. 그렇다면 독자의 읽기 실력은 차곡차곡 단단해질 것이다.

이번 개정판에서 독자는 새로운 수필 작품들과 연습 문제들을 만날 수 있다. 또한 ‘복합매체’의 등장으로 인한 읽기 문화의 변화를 책 속에 담아내려 한 저자의 노력이 엿보이기도 한다. 하지만 시대와 문화가 아무리 변한다하더라도, 우리의 정신과 영혼을 살찌우고 ‘나’와 ‘세계’가 만나는 지평을 더 넓고 깊게 하는 힘은 오직 글읽기를 통해서 길러진다. 여전히 빈약한 우리의 읽기문화를 생각할 때, 이 책이 갖는 소중함과 필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다.

최시한 지음
카테고리 문지푸른책,밝은눈 시리즈 | 출간일 2016년 7월 25일
사양 변형판 160x223 · 376쪽 | 가격 14,000원 | ISBN 9788932028828

최시한

소설집 『모두 아름다운 아이들』 『간사지 이야기』와 문학교육서 『소설, 어떻게 읽을 것인가』 『수필로 배우는 글읽기』 『소설의 해석과 교육』 등을 펴냈다. 스토리텔링에 관하여 『스토리텔링, 어떻게 할 것인가』를 펴내고, 논문 「이야기 콘텐츠의 창작과 전용」 「다중매체 시대의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