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

『간사지 이야기』 (최시한 연작소설, 문학과지성사, 2017) 원종국(소설가) 이야기 “모든 것의 최종 형태는 이야기이다. 사실에 상상을 버무려 빚어낸 형상으로, 이야기는 무의미와 망각에 맞선다. 그리고 현재가 계속읽기→
2018.01.19
『간사지 이야기』 (최시한 연작소설, 문학과지성사, 2017) 임승유(시인·교사) 셋째 시간이 끝나고 가보니 윤수는 보이지 않았다. 어머니가 오셔서 데리고 갔다고 했다. 시간을 낭비한 느낌이 들었다. 나는 계속읽기→
2018.01.05
『간사지 이야기』 (최시한 연작소설, 문학과지성사, 2017) 김석희(소설가·번역가) 환갑 나이가 되었을 때, 불현듯 ‘무근성’이 보고파서 길을 나선 적이 있습니다. 무근성은 제주 시내에 있는 동네 이름인데, 계속읽기→
2017.1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